Friday 17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28 days ago

서울 낮 최고 36.9도로 사람체온보다 높아…24년만에 가장 더워

펄펄 끓는 서울 광화문광장21일 서울 낮 최고기온이 기상청 관측 결과 36.9도에 달해 기록적인 폭염이 닥쳤던 1994년 이후 7월 기온으로 가장 높았다.최근 30년 사이 서울 낮 최고기온이 사람 체온 수준인 36도를 넘은 적은 이날까지 포함해 총 9번이다.서울이 가장 더웠던 날은 1994년 7월 24일로 최고기온이 38.4도까지 치솟은 바 있다.경북 안동도 낮 최고기온이 37.7도까지 올라 1977년 7월 29일의 7월 중 최고기온 기록을 갈아치웠다.경기 동두천(35.9도)과 파주(35.1도), 강원 대관령(32.4도)등도 이날 낮 최고기온이 역대 7월 기온으로 가장 높았다.경북 영천(신령)은 자동기상관측장비(AWS) 측정으로 이날 오후 4시 현재 기온이39.3도에 달해 40도에 육박했다.울산(38.5도), 경북 경산(38.5도)과 예천(38.5도), 경기 안성(38.4도), 강원 삼척(38.0도), 세종 연기(38.3도) 등도 AWS 측정 기온이 38도를 넘었다.일요일인 22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9도로

 | 

사람체온보다

 | 

높아…24년만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