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0 days ago

이소영, 더위야 물렀거라 ..폭염에 11타 줄여 공동 선두로 도약

섭씨 36도의 살인적 무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선수들의 버디 사냥이 이어졌다. KLPGA투어 MY 문영 퀸즈파크 챔피언십(총상금)다. 21일 경기도 여주시 솔모로CC 메이플 파인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도 전날과 마찬가지로 버디 풍년이었다. 이날도 선수들은 푹푹 찌는 폭염 속에서 경기를 펼쳐야만 했다. 고도의 집중력이 요구되는 골프 경기에서 무더위는 경기력을 저하시키는 불청객 중의 불청객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수들의 샷감은 오히려 뜨거웠다. 이번 대회 컷 기준타수가 2언더파 140타였다는 것으로 그것은 충분히 입증된다. 그 중에서도 이소영(21 롯데)의 샷감이 가장 뜨거웠다. 그는 이날 보기없이 버디만 11개를 쓸어 담아 11언더파 61타를 쳤다. 전날 1라운드에서 배선우(24 문영그룹)가 수립한 코스 레코드를 하루만에 2타나 경신한 새로운 코스 레코드다. 지난해 이정은(21 대방건설)이 수립한 KLPGA투어 18홀 최소타(60타)에 불과 1타 모자라는 스코어다. 61타는 KLP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소영

 | 

더위야

 | 

물렀거라

 | 

폭염에

 | 

11타

 | 

선두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