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30 days ago

지금 가평에 가면 lt;br gt;꼭 먹어야 한다


대도시 사람들에게 기상청 발표 기온은 수치에 불과하다. 도심의 아스팔트 위를 걸어 다니는 사람들에게 기상청이 측정한 온도는 현실에 맞지 않는다. 인공의 영향을 받지 않고 기온을 측정하기 위해 직사광선을 차단하고 잔디밭에서 측정하는 기상청 발표 온도가, 고층 빌딩과 아스팔트, 에어컨 실외기, 자동차 매연, 열섬(Heat Island) 현상 등에 갇힌 도심의 기온을 제대로 반영하지는 못한다.
적어도 섭씨 2도 이상의 차이가 난다고 보면 된다. 어쩌면 더 많은 차이가 날 수도 있으니, 서울 기온이 34~35도라고 하면 열섬 현상이 나타나는 실제 도심의 기온은 40도가 넘을 수도 있는 것이다.

수도권 사람들은 에어컨의 세례를 받지 않는다면 이 더위를 피할 길이 없다. 하지만 에어컨이 건강에 그리 좋지도 않다. 휴가라도 떠나야 하는데, 그것도 며칠간이지, 여름 내내 휴가를 다녀올 수도 없다. 그러면 그저 시간이 날 때 요령껏 하루 코스로 피서를 다녀오는 것도 한 방법이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가평에

 | 

먹어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