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0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佛 문고리 권력 보좌관, 경찰관 행세하며 시민폭행 파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현직 보좌관이 노동절 집회에서 경찰관 행세를 하며 시민을 폭행한 사건의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이른바 문고리 권력 에 취한 젊은 보좌관이 대통령의 측근임을 내세워 법을 무시하고 직권을 남용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면서 마크롱 대통령이 최악의 정치적 위기에 직면했다. 프랑스 하원은 지난 20일 마크롱 대통령의 보좌관(수행 비서)인 알렉상드르 베날라(26)의 노동절 집회 시민 폭행과 경찰관 사칭 등의 의혹에 대해 국정 조사에 착수한 데 이어 23일 제라드 콜롱 내무장관을 청문회에 소환했다. 야당들은 경찰을 관리 감독하는 콜롱 내무장관이 대통령의 측근이 권한을 남용하고 월권하는 것을 묵인했다며 콜롱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콜롱은 각료 중에서도 마크롱의 측근 그룹에 속하는 인물이다. 베날라는 마크롱의 대선 후보 시절 사설 경호원 출신으로 마크롱의 집권 뒤 엘리제 궁에 보좌관으로 입성했다. 그는 대통령 경호실 소속은 아니지만, 수행 비서로서 그림자처럼 대통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문고리

 | 

보좌관

 | 

경찰관

 | 

행세하며

 | 

시민폭행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