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8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28 days ago

기대이상 김진영, 선발합류보다는 불펜조커?

한화 이글스는 21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박한이에게 끝내기 안타를 얻어맞고 3대4로 졌다. 이성열의 8회 극적인 동점 투런은 빛이 바랬다. 한화로선 아쉬움이 컸지만 소득이 있었다. 중고 신인 김진영(26)의 호투였다. 김진영은 이날 깜짝 선발 데뷔전을 치렀다. 에이스 키버스 샘슨의 미국 휴가(아내 출산), 등판 조율중인 대체 외국인 투수 데이비드 헤일의 공백으로 인한 2경기 선발 펑크. 21일은 김진영, 22일에는 2군에서 올라오는 김성훈(20)이 땜질 선발에 임한다. 한화로선 중요한 2경기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이 고비를 어떻게든 잘 넘겨야 한다 고 했다. 김진영은 합격점을 받기에 충분했다. 4⅔이닝 동안 4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5이닝을 넘기지 못했고, 퀄리티 스타트에도 미치지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벤치는 웃었다. 3회까지는 노히트 무실점. 4회 무사 1,2루 위기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위기관리능력이 있음을 보여줬다. 5회 힘이 빠지며 결국 실점, 마운드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기대이상

 | 

김진영

 | 

선발합류보다는

 | 

불펜조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