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0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FBI “성추문 입막음 녹음 나와” VS 트럼프 “난 잘못 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성추문 상대와 입막음용 합의금 지급을 논의한 녹음테이프가 등장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뉴욕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로 활동했던 마이클 코언이 2016년 대선 2개월 전 트럼프 대통령과 플레이보이 모델 출신 캐런 맥두걸이 합의금 문제를 논의하는 내용을 몰래 녹음했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미연방수사국(FBI)는 최근 코언의 사무실을 급습해 이 자료를 압수했다. 현재 법무부는 코언이 대선에서 불리한 언론 보도를 줄이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의 성추문 상대에게 합의금을 건넸는지에 대한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이 녹음 자료는 트럼프 대통령의 연방 선거 자금법 위반 여부를 판단하는데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 측은 코언과 해당 논의를 한 것은 사실이지만 법적으로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20일 “그 대화에서 트럼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FBI

 | 

“성추문

 | 

입막음

 | 

나와”

 | 

트럼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