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한국정치 비대위의 역사] 위기 때면 구원 등판…쇄신이 성패 갈랐다


박근혜·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총선 수개월 앞둔 시점에서 출범
강력한 권한 앞세워 개혁 성공
박영선·김희옥·인명진 비대위는 당내 갈등 극복 못해 실패로 끝나
당내 기반·공천권 없는 김병준
첨예한 계파 갈등을 잘 관리한 문희상 비대위 전례 참고해볼만

6·13 지방선거에서 역대 최악의 참패를 당한 야당들이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를 출범시키며 당 혁신을 통한 재기를 모색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지방선거 한 달여 만인 지난 17일 김병준 비대위원장 체제를 출범시켰다. 앞서 바른미래당도 지난달 18일부터 김동철 비대위원장 체제를 구성해 당 쇄신에 주력하고 있다.

하지만 비대위를 만든다고 해서 모두 위기를 잘 수습하고 국민적인 지지를 회복하거나 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예전부터 많은 정당이 위기 상황에서 비대위를 꾸려 돌파구를 마련하려 했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끝난 사례도 적지 않다.

성공한 비대위, 실패한 비대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한국정치

 | 

비대위의

 | 

등판…쇄신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