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1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휴가철 렌터카 피해 조심…자차손해면책 살펴야

울산에 사는 A씨는 지난 4월 모 업체에서 캠핑카를 렌트해 1박2일 여행을 떠났다. 차량 계약을 할 때 담당자가 ‘자차보험에 안 들었으니 차가 훼손되면 수리비와 휴차료를 배상해야 한다’는 말을 듣었지만 첫날에 차량을 주차하다 후미등 커버와 범퍼가 파손되는 사고를 냈다. 범퍼 여기저기 보수 흔적이 있어서 큰 돈은 들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지만 렌터카 업체는 268만원을 요구했다. 범퍼수리·도색비(70만원), 이동경비(32만원)·기사일당(30만원), 후미등 교체비(28만원), 휴차료 108만원을 합한 가격이었다. A씨는 수 차례 항의를 한 끝에 겨우 196만원을 내는 것으로 합의할 수 있었다. 서울에 사는 B씨는 지난해 봄 제주여행을 떠나며 소셜커머스를 통해 렌터카를 계약했다. 보험에 제대로 가입하지 않으면 수리비 폭탄을 맞을 수 있다는 지인들의 조언에 완전자차 보험도 가입했다. 하지만 제주 렌터카업체에서 계약서를 쓸 때 직원은 “완전자차 보험이지만 차대 차 사고가 아닌 단독 사고는 보험적용이 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휴가철

 | 

렌터카

 | 

조심…자차손해면책

 | 

살펴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