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4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3 months ago

네이마르 월드컵 탈락 후 축구공 보기조차 싫었다

브라질 축구스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는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브라질이 탈락한 후 한때 남은 경기는 물론 축구공조차 보고 싶지 않았다고 털어놓았다.네이마르는 22일(한국시간) 브라질에서 한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다시는 축구를 하고 싶지 않았던 정도까진 아니지만 공을 보거나 경기를 보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6살 아들 다비 루카와 함께 인터뷰에 응한 네이마르는 비통한 상태였다. 정말 슬펐다며 그러나 슬픔은 지나갔다. 아들과 가족, 친구들이 내가 더는 침울해 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 슬퍼할 이유보다 기뻐할 이유가 더 많다고 말했다.월드컵 기간 유독 상대 선수들의 반칙 공세에 시달렸던 네이마르는 반칙을 당한 후 과도하게 아파하는 모습으로 비난과 조롱의 대상이 됐다.네이마르는 사람들은 반칙한 선수보다 반칙 당한 선수를 먼저 비판하는 것 같다며 난 경기를 하고 상대를 이기려 월드컵에 간 것이지 발길질 당하러 간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그러면서 날 향한 비판은 과도했다. 그러나 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네이마르

 | 

월드컵

 | 

축구공

 | 

보기조차

 | 

싫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