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8 days ago

하일지 교수 제자 성추행 의혹, 검찰 수사 착수

서울북부지검은 하일지 동덕여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성추행 의혹 수사에 착수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3월 초 동덕여대 재학생이 하 교수에게 2년 전 강제로 입맞춤을 당했다는 미투(Me Too 나도 고발한다) 폭로가 나온 지 4개월 만이다. 앞서 국가인권위원회는 피해 학생 A씨가 제기한 진정을 검토한 뒤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하 교수는 3월 14일 강의 도중 미투 운동을 깎아내리는 발언을 했다가 구설에 올랐다. 이튿날 A씨는 익명 글을 올려 하 교수 과거 성추행 의혹을 폭로했다. 하 교수는 강단을 떠나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대학은 사표를 수리하지 않았다. 대학은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4∼7월 한 차례씩 총 4번 회의를 열어 A씨 진술을 듣고 하 교수 서면 답변을 받았다. 하 교수는 A씨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과 협박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에 A씨는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경찰은 A씨에게 명예훼손, 협박 등의 혐의가 없다고 보고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대학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하일지

 | 

성추행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