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우즈, 카누스티에서 4타차는 충분히 뒤집을 수 있다 ..디오픈 3R 공동 6위

피스트 펌프와 스팅어샷 전 세계 골프팬들이 그토록 보고싶어 했던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트레이드 마크다. 버디를 잡은 뒤 오른손 주먹을 불끈 쥔 채 포효하면서 하늘을 향해 어퍼컷을 날리는 피스트 펌프에 팬들도 함께 환호했다. 바람의 영향을 덜 받기 위해 크루즈 미사일처럼 낮고 길게 날아가는 신기의 스팅어샷에 팬들은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다. 하지만 우즈의 그러한 모습은 잇딴 부상과 함께 사라지고 말았다. 그랬던 우즈가 자신의 옛 모습을 보여 주면서 전 세계 골프팬들을 열광시키고 있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스코틀랜드 앵거스의 카누스티 골프링크스(파71 7402야드)에서 개막한 디오픈(총상금 1050만달러)에서다. 2라운드 합계 이븐파를 쳐 선두에 6타 뒤진 공동 29위에 자리했을 때만 해도 우즈에 대한 팬들의 기대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카누스티에서

 | 

4타차는

 | 

충분히

 | 

뒤집을

 | 

디오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