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9 days ago

‘라돈 공포’ 대진침대에 칼 빼든 檢…‘생활 적폐’ 수사 전망

검찰이 방사능 피폭 논란을 일으킨 이른바 ‘라돈 침대 사건’ 본격 수사에 들어갔다. 대진침대에 대한 사법처리가 이뤄진다면 이번 사건은 매트리스 사용으로 인한 정신·신체적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집단 민사소송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또 지난 정권 하에서 발생했던 ‘가습기 살균제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지지부진했던 것과 비교해 비슷한 유형의 민생 사건이 새 정권 체제에서 일어났다는 점에서 검찰 수사가 어떤 식으로 진행될지에도 관심이 모인다. ◇소비자 고소 한 달 만에 압수수색…지난달 말 본격 수사 들어가 검찰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식품의약조사부(부장검사 이준엽)는 지난달 말 충청남도 천안에 있는 대진침대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최근까지 실무자급 관계자 10여명을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라돈 침대 논란’은 5월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1급 발암 물질인 ‘라돈’(Radon)이 검출되면서 시작됐다. 앞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해당 매트리스에서 방사선 피폭선량이 기준치를 최고 9.3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대진침대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