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2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5 month ago

‘라돈 공포’ 대진침대에 칼 빼든 檢…‘생활 적폐’ 수사 전망

검찰이 방사능 피폭 논란을 일으킨 이른바 ‘라돈 침대 사건’ 본격 수사에 들어갔다. 대진침대에 대한 사법처리가 이뤄진다면 이번 사건은 매트리스 사용으로 인한 정신·신체적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집단 민사소송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또 지난 정권 하에서 발생했던 ‘가습기 살균제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지지부진했던 것과 비교해 비슷한 유형의 민생 사건이 새 정권 체제에서 일어났다는 점에서 검찰 수사가 어떤 식으로 진행될지에도 관심이 모인다. ◇소비자 고소 한 달 만에 압수수색…지난달 말 본격 수사 들어가 검찰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식품의약조사부(부장검사 이준엽)는 지난달 말 충청남도 천안에 있는 대진침대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최근까지 실무자급 관계자 10여명을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라돈 침대 논란’은 5월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1급 발암 물질인 ‘라돈’(Radon)이 검출되면서 시작됐다. 앞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해당 매트리스에서 방사선 피폭선량이 기준치를 최고 9.3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대진침대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