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민갑룡 탄핵심판 기각됐어도 폭력시위 개연성 낮아

민갑룡 경찰청장 후보자가 박근혜 정부 당시 국군 기무사령부(기무사)의 촛불집회 계엄령 검토 문건 논란과 관련해 탄핵심판이 기각됐더라도 폭력시위가 발생하지는 않았을 것 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민 후보자는 자신의 인사청문회 전날인 22일 국회에 보낸 서면답변서에서 당시 박 전 대통령 탄핵심판이 헌법재판소에서 기각됐을 경우를 가정한 민주평화당 정인화 의원 질문에 이 같은 취지로 답변했다. 민 후보자는 탄핵심판이 기각됐다면 촛불집회가 경찰이 치안을 감당하지 못할 정도로 변질됐을 것으로 판단하는가 라는 정 의원 질문에 가정을 전제로 답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 면서도 당시의 성숙된 국민 의식, 경찰 대응에 대한 국민적 수용도 등을 고려할 때 개연성은 낮아 보인다 고 답했다. 경찰은 당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민갑룡

 | 

탄핵심판

 | 

기각됐어도

 | 

폭력시위

 | 

개연성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