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갈릴레오’ 김병만·하지원·닉쿤·세정, 어려움도 팀워크로 극복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팀이 본격적인 화성 탐사에 돌입한다. 22일 방송되는 tvN 예능 프로그램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2회에서 김병만, 하지원, 닉쿤, 세정은 MDRS(화성탐사 연구기지)에서 고립 생존에 도전한다. MDRS 196기로서 네 사람의 쉽지 않은 도전이 예고돼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크루들은 처음 마주하는 화성의 환경에 정신적, 체력적으로 힘들어했고, 특히 하지원은 첫 미션을 마친 뒤 깊은 생각에 잠겼다. 그래도 이들은 서로 돕고 이끌어가는 등 뛰어난 팀워크를 자랑하며 첫 EVA(우주선외활동)를 마쳤다. 또한 정글에서는 불을 피워서라도 끼니를 해결했던 김병만조차 힘 쓰지 못한 MDRS에서의 첫 식사 시간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태양광 발전기에 문제가 생겨 전력을 이용할 수 없게 되면서 오로지 우주비행사가 먹는 건조식으로 식사를 준비하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갈릴레오

 | 

김병만·하지원·닉쿤·세정

 | 

어려움도

 | 

팀워크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