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비하인드스토리] 신재영을 살린 두 명의 조력자와 하나의 비밀병기

싱커 왜 안 던지나? 이번엔 던져라. 에이스처럼 연패 스토퍼 역할을 한 넥센 히어로즈 신재영의 호투 뒤에는 두 명의 조력자와 하나의 비밀 무기가 있었다. 그는 21일 창원 NC 다이노스전에서 7이닝 6안타(2홈런) 2탈삼진 2실점으로 시즌 6승째를 따냈다. 올 시즌 신재영의 가장 좋은 투구였다. 올해 처음으로 퀄리티 스타트 플러스(선발 7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기록을 달성했다. 이전까지 올해 신재영이 가장 길게 던진 건 6이닝이었다. 후반기에 들어서야 가장 좋은 모습을 보이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기본적으로는 신재영 스스로 발전을 위한 연구와 고민을 게을리 하지 않은 데서 찾을 수 있다. 그러나 혼자서 이 모든 문제를 해결한 것은 아니다. 포수 김재현과 브랜든 나이트 투수코치 그리고 싱커가 있어기에 가능했다. ▶같이 고민해준 김재현 20일 밤. 창원 원정숙소에서 신재영은 김재현과 한 방에 모였다. 두 사람은 다음 날인 21일 NC전 선발 배터리로 예고된 상태. 호텔 방에 마주 앉은 둘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비하인드스토리

 | 

신재영을

 | 

조력자와

 | 

하나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