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3 months ago

제주도를 짝사랑 하는 소녀의 기도

첫 대면에 딱 좋은 사람이 있듯 듣자마자 딱 꽂히는 명칭이나 표현도 있다.
오름 이 그랬다.

생전 제주도에 한 번도 못 가봤던 내가 누군가의 글을 통해 우연히 오름 이라는 명칭을 접했을 때, 마치 이름만 듣고도 끌리는 상대를 만난 것만 같았다.

내게 있어 오름은 명사인 동시에 하나의 동적인 표현으로도 느껴진다. 그 자체의 형상이나 특징에서만 작명의 동기를 찾은 게 아니라 그곳을 바라보거나 찾는 다른 대상들의 눈과 동선까지 담아낸 이름이라고 생각되었다.
그래서 자연과 인간을 포함한 동식물의 교감이 한 덩어리로 조합되는 것 같이 느껴졌다. 게다가 제주라는 미지의 세계에 대한 막연한 동경이 구순한 순우리말에 입히니 더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왔던 듯하다.

40이 넘어서야 두어 번 여행해본 게 전부인 제주가 유난히 살갑고 애틋하게 느껴지는 이유는 이 오름 이라는 명칭이 준 첫 설렘 때문인 것 같다. 그렇게 오름은 내게 특별하다.

그런데... 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제주도를

 | 

짝사랑

 | 

소녀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