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0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심상찮은 車대출 금융당국 칼 뺐다

금융감독원이 최근 1년 사이에 4조원에 육박할 정도로 급증한 시중은행들의 자동차대출에 대해 본격 점검에 착수했다. 대출 급증에 따른 부작용이 없는지 살펴보겠다는 것이다. 특히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자동차 구매를 취소하면 대출계약 자체를 취소할 수 있는 대출계약철회권이 인정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는 대출계약철회권이 인정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22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 신한, 우리, KEB하나 등 주요 4대 은행의 지난 6월 말 기준 자동차대출 잔액은 3조854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6월 1조7667억원과 비교하면 1년 만에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은행권은 연내 자동차대출이 4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은행권에서 자동차대출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어 문제점이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andqu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심상찮은

 | 

車대출

 | 

금융당국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