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폭염 뚫고… 이소영 시즌 두번째 입맞춤

이소영(21 롯데)이 섭씨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을 극복하고 우승 트로피를 번쩍 들어올렸다.이소영은 22일 경기도 여주 솔모로CC 메이플 파인 코스(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MY 문영 퀸즈파크 챔피언십(총상금 6억원) 마지막날 3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4개를 솎아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8언더파 198타를 기록한 이소영은 최혜진(19 롯데)과 배선우(24 삼천리)의 추격을 1타차 공동 2위로 따돌리고 시즌 2승이자 통산 3승째를 거뒀다.이소영은 전날 2라운드에서 자신의 라이프 베스트 스코어인 11언더파 61타를 치며 최혜진과 함께 공동선두로 마지막 라운드에 임했다. 1번홀(파5)과 2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잡으며 산뜻한 출발을 했을 때만 해도 이소영의 손쉬운 우승이 예상됐다. 하지만 이후 타수를 줄이지 못하면서 2위 그룹의 추격을 허용했다. 1타차 리드를 지켜가던 이소영은 12번홀에서 천금 같은 버디를 잡으며 2타차 리드를 지켰다. 그리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뚫고…

 | 

이소영

 | 

두번째

 | 

입맞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