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성남 조폭유착 논란…‘이재명 죽이기’인가, ‘검은 거래’ 단면인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은수미 현 성남시장이 지역 최대 조직폭력집단 출신 기업가와 연루돼 있다는 보도 이후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파타야 살인사건’의 범인이 해당 조폭의 일원이었으며 현재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에 대해서는 검찰이 시한부 기소 중지한 것으로 파악돼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조폭과 권력-파타야 살인 사건, 그 후 1년’에서 성남 폭력조직 ‘국제마피아’파와 성남시의 유착관계를 파헤쳤다. 제작진은 성남 최대 폭력조직과 조직원이 세운 기업이 성남시를 정치활동의 거점으로 삼고 있는 두 유력 정치인과 강하게 연결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방송에서 등장하는 파타야 살인 사건은 2015년 11월 태국 파타야의 고급 리조트 주차장에서 25살 공대생 임동준씨가 살해된 사건을 말한다. 당시 임씨는 고수익 아르바이트를 제안받고 파타야로 갔다가 불법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는 일당으로부터 감금·폭행을 당해 살해됐다. 살인범으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조폭유착

 | 

논란…

 | 

이재명

 | 

죽이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