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3 months ago

손흥민, AG 첫 경기 출전 불가능...황희찬 합류 시점도 불분명

아시아투데이 김성환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2회 연속 금메달을 노리는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이 손흥민(26·토트넘)과 황희찬(22·잘츠부르크) 등 유럽파 선수들의 합류 차질로 애를 태우고 있다. 와일드카드로 아시안게임에 나서는 손흥민은 당초 개막전 출전이 기대됏다. 소속 팀인 토트넘은 지난 21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이 뉴캐슬과 프리미어리그 개막전 이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다”고 발표했다. 토트넘과 뉴캐슬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은 8월 11일로 예정돼 있다.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일정이 바뀌지 않는다면 아시안게임 축구 첫 경기는 8월 14일 치러진다. 그러나 EPL 개막전을 치르고 이동 거리까지 감안하면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1차전에 나설 수 없다는 것이 김학범 대표팀 감독의 판단이다. 황희찬의 합류시점도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그의 소속팀 잘츠부르크의 크리스토프 프로인트 잘츠부르크 단장은 지난 2..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손흥민

 | 

불가능

 | 

황희찬

 | 

시점도

 | 

불분명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