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文정부, 쿠데타 연상시키려 애쓴다” “靑 직접 공개… 정략적 의도 깔린 듯”


야권은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 추가 공개와 관련해 정부의 정략적 의도가 깔려 있는 게 아니냐고 따졌다.

윤영석(사진)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22일 논평을 내고 “몇 개월간 방치한 문건을 청와대가 이제 와 살라미식으로 선별 공개하는 이유가 뭐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윤 대변인은 “청와대가 만기친람식으로 수사에 개입하고 있다”며 “청와대·여당에서 기무사 문건을 마치 내란 예비, 쿠데타 음모인 양 단정짓고 미리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김진태 의원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재인정부가 쿠데타를 연상시키려 애를 쓴다”고 비판했다. 그는 “청와대가 추가 문건이 있다고 호들갑을 떨더니 막상 별게 없다”며 “세부 시행계획에 불과하다. 쿠데타와 전혀 상관없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기무사 문건 관계자들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지만 청와대가 해당 문건을 정치적으로 활용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김철근 바른미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文정부

 | 

쿠데타

 | 

연상시키려

 | 

애쓴다”

 | 

공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