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3 months ago

민주당, 親文분화로 당 대표 컷오프 ‘깜깜’

더불어민주당 825 전당대회 후보등록이 마감되면서 후보들은 22일 본격적인 경선전에 돌입했다. 8명의 당대표 후보가 26일 예비경선(컷오프)에서 경쟁하게 되는데, 친문(친문재인) 후보가 대거 출마함에 따라 판세는 예측이 쉽지 않다.전날까지 등록을 마친 당대표 후보는 이해찬(7선)이종걸(5선)김진표송영길최재성(이상 4선)이인영(3선)박범계(재선)김두관(초선) 의원이다. 현역 국회의원, 지역위원장, 광역기초단체장 등 중앙위원 400여명의 직접투표로 이들 중 3명만 본선에 진출할 수 있다.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7선)이 2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825 전국대의원대회 당 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발표한 뒤 회견장을 나오고 있다.친문 좌장으로 꼽히는 이해찬 의원이 막판 출마를 결정한 것이 전체 구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하다. 가장 큰 동요를 보이는 쪽은 친문 주자인 김진표최 의원 쪽이다. 특히 이해찬 후보 출마 선언 직전까지 친문 표심이 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민주당

 | 

親文분화로

 | 

컷오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