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hani
3 months ago

“대법서 KTX 판결 뒤엎은 후 가장 힘들어”

2004년 26살의 나이로 케이티엑스(KTX) 승무원이 됐던 여성은 14년이 지나 8살, 6살 두 아이의 엄마가 됐다. 그에게 20대 후반과 30대는 통째로 ‘투쟁의 시간’이었다. 입사 당시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약속한 ‘2년 내 정규직 전환’은 이뤄지지 않았다. 2006년 3월 승무원들은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파업을 벌였고, 두 달 뒤 280명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대법서

 | 

KTX

 | 

뒤엎은

 | 

힘들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