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잘가요, 텐… 카자흐 젊은 영웅!”


동계올림픽에서 딴 동메달을 들고 환하게 웃는 ‘카자흐스탄의 피겨 영웅’의 모습이 그의 영정사진으로 걸렸다. 장례식장에는 그가 숨지기 직전 만든 노래 ‘그녀는 내 것이 아니다(She won’t be mine)’가 흘러나왔다.

25세 젊은 나이에 생을 마감한 한국계 카자흐스탄 피겨스케이팅 선수 데니스 텐의 장례식이 21일(현지시간) 알마티 시내에 있는 발라샥 스포츠센터에서 시민장으로 거행됐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텐이 매일 연습을 하던 스포츠센터에는 시민 수천 명이 몰렸다.

카자흐스탄 시민들은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첫 동메달을 안겨준 텐의 죽음을 진심으로 애도했다. 한 팬은 ‘당신을 지키지 못한 우리를 용서해 달라’고 적힌 포스터를 들고 눈물을 흘렸다. 텐의 흑백사진 옆에 ‘전설(THE LEGEND)’이라고 적힌 플래카드를 머리 위에 들고 묵묵히 서 있는 팬도 있었다. 조문하던 시민들은 손수건으로 입을 막고 흐느꼈다.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잘가요

 | 

카자흐

 | 

영웅!”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