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노르웨이 안데르센+스웨덴 문선민, 인천 승리 하모니 가 시작됐다

감독님이랑 통하는 부분이 많은 것 같아요. 위닝 메이커 문선민(인천)이 허허 웃었다. 인천은 22일 인천축구전용구장에서 펼쳐진 서울과의 2018년 KEB하나은행 K리그1 19라운드 홈경기에서 2대1 승리를 챙겼다. 무려 17경기 만에 승리였다. 인천은 3월10일 전북전 이후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반전이 절실했다. 인천은 월드컵 휴식기 동안 변화를 줬다. 노르웨이 출신 명장 안데르센 감독을 선임해 후반기 반격을 노렸다. 그는 스코다 크산티(그리스), 키커스 오펜바흐(독일) 등의 지휘봉을 잡고 팀을 이끈 바 있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승리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했다. 인천은 후반기 4경기에서 무려 14실점을 기록했다. 위기의 상황, 문선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문선민은 교체 투입 후 후반 41분 결승골을 터뜨리며 위기의 팀에 천금같은 승리를 안겼다. 안데르센 감독에게 안긴 K리그 첫 승리. 감독도 문선민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문선민을 투입할 때 자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노르웨이

 | 

안데르센

 | 

스웨덴

 | 

문선민

 | 

하모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