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iusm
3 months ago

“나를 인정하니 세상에 감사하게 돼”

울산 영웅 71번째’ 문병원 전 시의원, 꿈파쇼 강연 소아마비 앓았던 유년시절 이야기 담담히 풀어내 문병원 전 울산시의원이 울산 영웅 71번째 주인공으로 제53회 꿈을 파는 강연쇼and#39;에 나섰다. 지난 20일 오후 중구 문화의 전당에서 열린 강연에서 문병원 전 의원은 소아마비를 앓았던 유년시절 이야기를 전했다. 5살때 소아마비를 앓았던 그는 10식구가 함께 사는 가정형편 때문에 17살이 될 때까지 글을 배우지 못했다. 17살이 되던 해 중학교 검정고시를 시작으로 학업을 이어갔지만, 성인이 돼서도 장애를 비관하며 힘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나를

 | 

인정하니

 | 

세상에

 | 

감사하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