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8 days ago

최우식 “동안 외모, 내 장점이자 단점… 더 채워야죠” [인터뷰]


귀공자(최우식)의 등장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순간이다. 기차를 타고 서울로 오디션을 보러 가는 천진한 자윤(김다미) 앞에 나타난 오묘한 표정의 사나이. 그의 알 수 없는 말과 행동들이 보는 이를 서서히 긴장시킨다.

그 순간, 최우식(28)이 보여준 새로움이란 꽤나 강렬한 것이었다. 소년처럼 말간 그의 얼굴에 슬며시 비열한 미소가 번지는 순간 관객은 예사롭지 않은 이야기가 펼쳐질 거란 예상을 하게 된다. 자칫 전형적일 수도 있었던 악역 캐릭터가 최우식이란 배우로 인해 입체감을 얻은 것이다.


최근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만난 최우식은 “그동안 해보지 않은 연기여서 나 스스로도 굉장히 신선했다”고 말했다. “제가 연기하는 모든 캐릭터들에 실제 제 모습이 조금씩 들어있는 것 같아요. 가끔은 그런 비열한 얼굴도 있겠죠(웃음). 새로운 걸 만들어보고 싶다는 게 개인적인 욕심이었는데, 결과적으로 만족스러웠죠.”


‘마녀’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최우식

 | 

“동안

 | 

장점이자

 | 

단점…

 | 

채워야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