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0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여권, 육군내 사조직 ‘알자회’ 부활 의심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 수사를 둘러싸고 당시 군 수뇌부와 계엄령 관련 지휘관들의 비공개 보고와 작전 지시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계엄령 사태가 육군 중심의 군 조직 개혁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정부 관계자는 “계엄 관련 지시 등 중요한 내용이 군 조직 내 ‘이너서클’을 중심으로 오갔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식적인 계엄 문건 외에 군내 주류 핵심 지휘관들끼리 비공식 회동이나 보고·지시가 있었을 개연성이 있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20일 기무사의 ‘계엄령 대비계획 세부자료’를 공개하면서 계엄사령관을 합참의장이 아닌 육군참모총장이 맡도록 한 점을 유독 강조했다. 육군사관학교 출신을 중심으로 계엄사령부를 편성하기 위해 3사관학교 출신인 이순진 당시 합참의장을 의도적으로 배제했을 것이라는 관측에 힘을 실은 것이다. 여권 내에선 문건 작성을 ‘알자회’ 중심이었던 조현천 당시 기무사령관이 맡았다는 점에도 주목하고 있다. 육사 34∼43기를 중심으로 구성된 알자회는 1992년 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육군내

 | 

사조직

 | 

알자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