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광화문에서/김범석]에다노의 2시간 43분, 사와치의 3년

일본의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대표는 ‘대지진 관방장관’으로 유명하다. 2011년 민주당 집권 시절 관방장관이었던 그는 그해 3월 11일 동일본 대지진 발생 후 109시간 동안 자지 않고 피해 상황을 전했던 인물이다. 퀭한 얼굴로 하루에도 수차례 사고 상황을 전달해 한국에서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런 그가 최근 일본 국회에서 신기록을 세웠다. 20일 중의원 본회의에서 최장시간 연설을 한 것이다. 국회의원들과 TV 카메라 앞에 서서 그가 연설한 시간은 총 2시간 43분. 5월 같은 당 소속 니시무라 지나미(西村智奈美) 의원이 세운 2시간 6분 기록을 두 달 만에 갈아 치웠다. 에다노 대표는 이날 오전 국민민주당 등 야당 의원들과 함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 대한 내각 불신임 결의안을 내고, 아베 총리가 추진하고 있던 카지노 등 통합형 리조트(IR) 실시 법안 표결을 늦추겠다며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했다. 관광객 유치 및 경제 성장 등을 주장하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광화문에서

 | 

김범석

 | 

에다노의

 | 

2시간

 | 

43분

 | 

사와치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