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2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1 months ago

1000명 수준이던 북중 접경지 무역상, 5000명으로 늘어나

세계 최대 전자기기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폭스콘(훙하이정밀)이 최근 북한 황금평 지역에 400만 달러 규모의 투자 의사를 밝혔다는 전언이 나왔다. 본보 취재 결과 북-중 접경 랴오닝(遼寧)성 핵심 항구도시인 다롄(大連) 잉커우(營口)에서 대북 제재 해제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는 가운데 랴오닝 정부가 제재 해제 이후 북-중 경협 재개를 위한 준비에 돌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랴오닝성 소식통은 22일 “폭스콘이 랴오닝성의 단둥(丹東)시 정부에 투자 의향을 밝힌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황금평은 단둥과 북한 신의주 사이에 위치해 있다.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황금평 위화도 등 북-중 합작 경제특구와 신의주를 잇달아 방문한 상황에서 랴오닝성이 대북 제재 해제에 대비해 황금평 투자 유치에 나선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단둥시는 현재 국내선 위주의 단둥공항을 폐쇄한 채 활주로 보수 공사 등을 진행하고 있는데 이 역시 대북 제재 해제에 따른 북한 지역 투자 유치를 염두에 두고 단둥공항을 국제공항으로 개조하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1000명

 | 

수준이던

 | 

접경지

 | 

무역상

 | 

5000명으로

 | 

늘어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