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영세 자영업자 10년 묵은 빚 4800억어치 소각”

정부가 영세 자영업자들이 10년 이상 갚지 못한 ‘묵은 빚’ 4800억 원어치를 없애주기로 했다. 최근 최저임금 인상과 경기 침체로 자영업자들의 부담이 늘어나자 이들의 발목을 잡고 있는 부실채권을 없애주기로 한 것이다. 22일 금융위원회, 기획재정부, 지역 신용보증재단에 따르면 정부는 채무 상환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는 영세 자영업자 약 3만500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기준 4800억 원 규모의 대출을 정리하기로 했다. 지역 신보가 보유한 이들의 부실채권을 올해 하반기(7∼12월)부터 내년까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에 매각해 소각시키는 방식이다. 영세 자영업자가 상환할 가능성이 있는 일부 채권은 원금의 상당 부분을 감면한 뒤 일부를 상환하게 할 계획이다. 또 IBK기업은행이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해내리 대출’은 한도를 1조 원 늘리기로 했다. 해내리 대출은 소상공인의 사업 운영비나 긴급 생계자금을 지원하는 특화상품이다. 대출 금리가 낮아 올해 1월 선보인 뒤 일찌감치 소진됐다. 해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영세

 | 

자영업자

 | 

10년

 | 

4800억어치

 | 

소각”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