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3 months ago

[최보식이 만난 사람] 이 나라가 자기들만의 나라인가, 이대로면 모든 게 속절없이 무너져

윤증현(72) 전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렇게 말문을 꺼냈다.. 요즘 인터뷰에 응하지 않았다. 지금 정부가 하는 걸 보면 희망이 안 보이고 내가 말해봐야 바뀔 것 같지 않기 때문이다. 솔직히 의욕이 없어졌다. 그는 2009년 글로벌 금융 위기를 극복한 주역이다. 당시 그가 3%의 경제성장 목표를 -2%로 대폭 수정했을 때 정부 위신(威信)의 추락이어서 반대가 심했다. 그는 정부는 정직해야 하고 시장의 신뢰를 얻지 못하면 성공할 수 없다 며 설득했다. 그렇게 해서 이듬해에는 성장률을 6%로 회복시켰다.그런 그가 정책이 잘못됐거나 시장...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최보식이

 | 

나라가

 | 

자기들만의

 | 

나라인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