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9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8 days ago

그린닥터스 폭염속 독립운동지역 러 크라스키노에서 의료봉사



광복절을 한 달여 앞두고 일제 때 독립운동의 근거지였던 러시아 연해주 크라스키노에서 의료봉사 중인 그린닥터스 회원들이 현지에서 반가운 해후를 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광복절 부산 온종합병원에서 직장암(3기) 수술을 받았던 크라스키노 출신 문 류드밀라(60·여)씨의 집을 방문한 것이다.

한때 죽음의 문턱에 섰던 그는 그린닥터스와 온종합병원 의료진의 헌신 덕분에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치고 올해 1월 고향 크라스키노로 되돌아갔다.

그린닥터스와 류드밀라가 인연을 맺은 건 딱 1년 전 7월 22일이다. 국제선교회 케이 목사와 함께 병원을 찾은 문 류드밀라는 몹시 뚱뚱했다. 혈색도 좋아 보였다. 고려인 3세라더니 이국적인 느낌은 전혀 없었다.

병원에서 첫 대면한 그녀는 한눈에 동질감이 들었다. 극동러시아 연해주에서 왔다고 해서 러시아사람으로 여겼으나 아니었다. 작달막한 키, 황색 피부, 뭉툭한 콧날, 얕은 눈매 그냥 우리와 같았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그린닥터스

 | 

폭염속

 | 

독립운동지역

 | 

크라스키노에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