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2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4300억대 배임·횡령 법정 향하는 이중근 부영 회장


이중근 부영 회장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4300억대 배임·횡령 18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 회장은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고있었으나 지난 18일 보석으로 석방됐다.

뉴시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4300억대

 | 

배임·횡령

 | 

향하는

 | 

이중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