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0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인천시, 기준 대폭 확대한 공감복지로 연 23만 가구 지원

【인천=한갑수 기자】#1 인천 남동구에 사는 이모씨(68)는 지난해 건강악화로 병원입원과 외래진료를 반복해오다 결국 실직했다. 이씨는 자녀의 도움 없이 일용근로를 하며 노부부의 생계를 유지해 왔으나 일자리를 잃어 생계가 막막했다. 이씨는 최근 2년 이내 같은 사유로 긴급지원을 받은 적이 있어 더 이상의 제도권 지원은 불가능했다. 이씨는 인천시의 공감복지사업 ‘SOS 복지안전벨트’를 통해 생계비를 지원받아 위기상황을 벗어날 수 있었다. #2 강화군에 거주하는 홍모씨(70)는 남의 토지를 빌려 농사를 지으며 겨우 생계를 유지해 왔지만 암이 3번째 재발하면서 입 퇴원을 반복하다 결국 농사일을 그만두게 되고 생활고를 겪었다. 홍씨는 긴급복지 지원 선정기준에 맞지 않아 지원을 받지 못했으나 ‘SOS 복지안전벨트’ 사업으로 생계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인천시

 | 

확대한

 | 

공감복지로

 | 

23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