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드루킹 불법 자금 받은 적 없다던 노회찬, 투신 사망…대체 왜?

‘드루킹’(온라인 닉네임) 김동원 씨(49·수감 중) 측으로부터 불법 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62)가 23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9시38분께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현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노 원내대표는 해당 아파트 17~18층에서 투신한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층 계단참에서는 노 원내대표의 외투와 신분증 등이 담긴 지갑이 발견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현장에서는 드루킹과 관련해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는 내용과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 등이 담긴 유서가 발견됐다. 노 원내대표는 드루킹 측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었다. 드루킹 일당을 수사하는 허익범(59·사법연수원 13기) 특별검사팀에 따르면, 드루킹의 핵심 측근인 도모 변호사(61)는 2016년 총선 직전 드루킹 등과 공모해 경공모가 자신의 경기고 동창인 노 원내대표에게 정치자금 불법 정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드루킹

 | 

없다던

 | 

노회찬

 | 

사망…대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