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28 days ago

노회찬 투신前 노모 뵌 듯, 투신 아파트는 노모와 남동생 거주지…경비원 쿵, 소리에

23일 오전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투신한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현장에 경찰이 가림막을 설치하고 자세한 사건 경위를 살피고 있다. 이 아파트는 노 원내대표 집이 아니라 노모와 남동생이 거주하고 있는 곳을 알려졌다. 노 원내대표는 드루킹 측근이자 자신과 경기고 72회 동기 동창인도모 변호사로부터 불법 정치후원금을 수수한의혹을 받아 왔다. 노 원내대표는 유서에 청탁 대가로 받은 사실이 없다 며 결벽하다라는 주장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문 기자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교가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노모를 마지막으로 뵌 것으로 보인다.노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9시38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17, 18층 사이 계단에서 현관 쪽으로 뛰어 내렸다. 경찰은 이 아파트가 노 의원의 자택이 아니라 어머니와 남동생 가족이 사는 곳이라고 했다. 노 의원이 쓰러진 것을 최초로 발견해 신고한 경비원 A씨는 쓰레기 분리수거 날이라 수거장에 있다가 쿵 하는 소리가 들려 가봤더니 노 의원이 떨어져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노회찬

 | 

투신前

 | 

아파트는

 | 

노모와

 | 

남동생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