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39세 베테랑 박한이는 시간과 싸움에서 물러서지 않았다

불혹을 앞둔 39세 프로야구 선수. 드물기도 하지만 경기력을 기준으로 보면, 환영받기도 어렵다. 아무리 지난 시간이 화려했다고 해도, 프로 선수는 누적 기록이 아닌 현재 능력으로 평가받는다. 연차가 쌓일수록 관록이 붙는다고 해도, 배트 스피드는 떨어지고, 잔부상은 늘고, 체력 부담은 커져 노쇠화의 길을 걷게 된다. 인정하고 싶지 않고, 받아들이기 어렵지만, 냉정한 현실이다. 삼성 라이온즈의 1979년 생 베테랑 외야수 박한이도 최근 몇 년간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해 부상에 발목이 잡혀 17년 연속 세 자릿수 안타 대기록을 놓쳤고, 후배들에게 주전 자리를 내주고, 백업에 가까운 역할을 하고 있다. 시즌 초반에는 부상이 아닌 타격 부진으로 두 차례 2군으로 내려갔다. 계속해서 입지가 좁아지고 존재감이 희미해지는 듯 했는데, 박한이는 시간과의 싸움에서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 지난 주말 박한이는 두 차례, 마음껏 포효했다. 21~2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전에서 이틀 연속 9회말 끝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39세

 | 

베테랑

 | 

박한이는

 | 

시간과

 | 

싸움에서

 | 

물러서지

 | 

않았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