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기아차 니로 전기차 벌써 완판, 없어서 못사

기아차의 니로 전기차(EV.사진)가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미 출시전 완판으로 구매가 어렵지만, 일선 대리점을 통한 계약문의는 줄을 잇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9일 출시된 니로 EV는 신규계약이 일체 중단된 상태다. 정부의 전기차 국고보조금이 소진돼 신규계약자들은 혜택을 받을 수 없고, 지난 2월 진행된 사전계약물량도 5000대를 넘어 사실상 한정생산 체제로 공급되기 때문이다. 출시된지 얼마되지 않았지만, 사고싶어도 못사는 셈이다. 대기수요는 기대이상이다. 대리점마다 적게는 하루에 수십통씩 문의 전화가 걸려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직원들이 할 수 있는 답변은 신규 계약이 어렵다는 내용이다. 일부 적극적인 구매의사를 밝히는 소비자들에게는 가계약을 한후 기다려보라 고 권유하고 있다. 그러나 시기를 장담할 수 없어 직원이나 소비자나 난감하긴 마찬가지이다.정부가 올해 예산에 책정한 전기차 국고보조금은 2400억원이다. 코나 EV 등 상반기 전기차 판매대수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기아차

 | 

전기차

 | 

없어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