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5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3 days ago

[성일만 야구선임기자의 핀치히터]무더위에 방망이 불났다..좌타자 3인방 화력대결

한반도가 111년 만에 가장 뜨겁게 달궈진 22일 밤. 해가 기울어지기 시작한 오후 6시 반 야구장의 열기는 식을 줄 몰랐다. 특히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의 체감 온도는 상상 그 이상이다. 삼성을 제외한 9개 팀들은 가급적 7~8월 대구 원정을 피하고 싶어 한다. 삼성은 한화를 맞아 5회까지 0-4로 뒤져 있었다. 40도에 육박하는 기온, 이미 기울어진 듯 보이는 경기 흐름. 후반으로 갈수록 900그램 남짓의 방망이조차 들기 버겁다. 빨리 끝났으면, 앞선 한화나 뒤진 삼성 선수들의 한결 같은 속마음 아니었을까. 구자욱(25.삼성)이 더위에 지친 홈 관중들에게 시원한 홈런 한 방을 선물했다. 한화 구원 투수 안영명을 뒤흔든 좌중월 2점 홈런. 삼성 덕아웃에 아연 활기가 돌기 시작했다. 이번엔 2-4로 뒤진 8회 말 역시 구자욱 타선. 한화 정우람이 마운드에 올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성일만

 | 

야구선임기자의

 | 

핀치히터

 | 

무더위에

 | 

방망이

 | 

불났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