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허익범 특검팀, 노회찬 사망했지만 수사 잇는다…“의혹만 제기됐던 관련자 조사할 것”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투신 사망과 관계없이 수사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특검팀 관계자는 23일 “앞으로 금전을 매개로 노 원내대표의 발목을 잡거나 대가를 요구한 의혹에 대해 진상을 규명할 것”이라며 “그것이 고인의 유지를 받드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검팀은 이날 소환 조사 예정이었던 도모(61) 변호사의 조사일정은 취소했다.

노 원내대표는 유서에서 “2016년 3월 두 차례에 걸쳐 경공모로부터 모두 4000만원을 받았다” “어떤 청탁도 없었고 대가를 약속한 바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특검팀은 앞으로 금품수수 의혹에 주력해 수사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노 원내대표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에는 ‘드루킹(49·본명 김동원)이 이끈 ‘경공모(경제적공진화모임)’에서 필명 ‘아보카’로 활동한 도 변호사가 핵심 인물로 지목된다.

특검팀은 지난 17일 지속적으로 경공모의 ‘자금줄’로 알려진 필명 ‘파로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허익범

 | 

특검팀

 | 

노회찬

 | 

사망했지만

 | 

잇는다…“의혹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