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6 January 2019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segye - 6 month ago

사회적 이목 쏠린 대형사건 수사 때마다 비극적 선택 되풀이

드루킹 김동원씨의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의혹으로 특검 수사 대상에 오른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23일 숨진 채 발견되면서 역대 대형 사건 수사에서 비극적 결과를 낳은 사례가 하나 더 늘었다.수사를 받는 피의자로서는 심적 부담을 느끼는 것이 일반적인 일이다. 하지만 정치인이나 고위 공무원, 재계 유명 인사의 경우 사회적 이목이 쏠린 사건을 두고 수사대상에 오르면 겪게 되는 심적 고충이 더욱 크다는 게 법조계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수사대상이 됐다는 점만으로도 사회적 위신과 명예에 타격을 줄 뿐 아니라 자신을 지지해준 사람들, 자신이 속한 조직을 중시하는 입장에서는 정신적 고통이 더욱 커져 극단적 선택을 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노 의원은 유서를 통해 책임을 져야 한다. 무엇보다 어렵게 여기까지 온 당의 앞길에 큰 누를 끼쳤다며 그동안 불거진 의혹에 대한 심적 부담을 내비쳤다. 노 의원은 아직 소환 통보도 받지 않은 상태였다.피의자로 입건돼 직접 수사를 받다가 극단적 선택에 이른 경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