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7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6 days ago

靑, 박선원 전 총영사 국정원行에 북미회담 중차대한 국면에 필요

청와대는 23일 박선원 전 상하이 총영사(사진)가 돌연 사퇴 후 국가정보원장 특별보좌관으로 자리를 옮긴 것과 관련, 답보 상태인 북 미간 비핵화 협상에서 돌파구를 찾기 위한 차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 전 총영사는 참여정부 때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을 지냈으며, 지난 1월 상하이로 부임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박 전 총영사는 노무현정부 청와대에서 6자회담과 비핵화 북핵 문제 등을 실질적으로 다뤘던 전문가로, 교착상태에 빠질 때마다 박 전 비서관이 능력을 발휘해 돌파한 경험들이 있다 며 그런 측면에서 지금 비핵화와 안전보장 문제 등 북미회담이 중차대한 국면에서 박 전 총영사를 필요로 했다 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동영 통일부 장관이 그를 꾀주머니 라고 평가했다 는 점을 소개했다. 김 대변인은 박 전 총영사가 부임한 지 6개월 만에 사퇴한 것은 주재국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일각의 주장에는 대사와 영사는 성격이 다르다 며 대사는 주재국의 아그레망을 받고 직접적 외교관계를 하지만 총영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박선원

 | 

총영사

 | 

국정원行에

 | 

북미회담

 | 

중차대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