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15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5 month ago

가스 검침원 등이 위기가구 찾아낸다


복지 위기가구를 찾아낼 ‘명예 사회복지공무원’이 2022년까지 35만명 양성된다. 읍·면·동 주민센터 직원이 지역 주민을 직접 찾아가 위기 여부를 살피는 서비스도 확대된다.

보건복지부는 23일 “실직과 휴·폐업, 질병과 소득상실 등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가구를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하겠다”며 ‘복지 위기가구 발굴 대책’을 발표했다. 지난 4월 충북 증평에서 모녀가 숨진 뒤 수개월 만에 발견된 ‘증평 모녀’ 사건과 같은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대책이다.

복지부는 먼저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추진 중인 ‘현장 밀착형 위기가구 발굴’ 체계를 전국적으로 확산시키기로 했다. 서울 서대문구의 ‘복지천리안’ 제도가 대표적인 예다. 부동산이나 편의점 등 동네상점을 통해 월세 체납 가구나 주류 소비자, 신용불량자, 일용직 근로자 등에 대한 동향을 수집하고 위기 가구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정부는 이를 벤치마킹해 동네 사정이 밝은 각 읍·면·동의 지역사회보장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