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1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관세포탈·밀수 혐의 조현아 구속영장 신청


관세청 인천세관본부는 23일 관세포탈 및 밀수 혐의로 조현아(44·사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검찰에 신청했다. 조 전 부사장은 이른바 ‘땅콩회항’ 사건에 이어 다시 구속될 위기에 놓였다. 관세청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남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등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탈세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사법처리 대상이 더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조 전 부사장은 해외에서 구입한 물건을 반입하면서 세관에 신고하지 않거나 개인용 물품을 법인용으로 속이고 들여온 혐의를 받고 있다. 관세청은 지난달부터 조 전 부사장을 세 차례 소환조사했다. 조 전 부사장은 혐의 대부분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관세청은 여러 차례 압수수색과 60여명에 이르는 참고인 조사로 혐의 입증자료를 확보했다는 입장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고 보고 인천지검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조 전 부사장은 2014년 12월 기내서비스를 트집 잡아 승객 300여명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관세포탈·밀수

 | 

조현아

 | 

구속영장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