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Dec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fnnews - 5 month ago

유동수 280억이면 전국 어린이 통학차에 갇힘 사고 방지장치 설치

동두천 어린이집 통학차 질식사 로 재발 방지책 마련 요구가 높은 가운데 최대 280억원의 예산이면 안전장치를 설치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유동수 의원 (사진)은 최소 35억원에서 최대 280억 원의 예산으로 전국 모든 9인승 이상 어린이 통학차량에 어린이 갇힘 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 안전장치를 설치할 수 있다고 23일 밝혔다. 유 의원에 따르면 현재 한 민간업체가 개발한 차량 내부의 특정 위치를 운전자가 직접 확인하도록 설계한 근거리무선통신(NFC) 태그장치 설치에는 대당 5만 원, 교통안전공단의 어린이 통학버스 위치알림서비스 는 대당 40만 원의 비용이 소요된다. 2014년 정부가 전수조사한 9인승 이상 어린이 통학차량은 총 6만 7363대로, 현재 수치를 약 7만 대로 가정하더라도 최소 35억~최대 280억의 예산으로 모든 어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280억이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