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8 days ago

뛰는 휘발유 값 ℓ당 1700원 육박


서울지역 휘발유 가격이 리터(ℓ)당 1700원에 육박하는 등 기름값이 천정부지로 뛰고 있다. 미국의 이란 원유 수출 제재 등 유가 불안 요인이 있어 당분간 가격 상승 기조는 계속될 전망이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23일 전국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ℓ당 1612.15원을 기록했다. 서울지역은 1697.2원으로 1700원에 근접했다.

국내 휘발유 판매가격은 2012년 4월 2058.68원으로 정점을 찍은 뒤 계속 하락해 2016년 3월 1350.13원까지 떨어졌다. 이후 지속적으로 가격이 오르면서 지난달 3년6개월 만에 월평균 가격이 1609.08원으로 1600원대를 돌파했다.

국내 유가 상승은 국제 유가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국내 정유사들은 해외에서 원유를 수입해 휘발유, 경유, LPG 등으로 정제해 판매한다. 국제 유가 상승은 원자재값 인상에 해당하기 때문에 제품 가격에 반영될 수밖에 없다.

국제 유가 기준이 되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휘발유

 | 

1700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