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Octo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코너 몰린 마크롱… 보좌관 시민폭행 은폐 의혹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보좌관이 경찰로 위장한 채 시민을 무차별 폭행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논란이 크게 번지고 있다. 특히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이 사실을 알면서도 은폐하려던 정황까지 나오면서 마크롱 대통령은 집권 이래 최대 위기를 맞았다. 마크롱 대통령은 대응 미숙을 인정하며 22일(현지시간) 엘리제궁 개편을 지시했지만 후폭풍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발단은 지난 18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일간 르몽드는 지난 5월 1일 노동절 집회 당시 한 인물이 경찰 장비를 입고 시민을 폭행하는 내용의 소셜미디어 동영상을 분석한 결과 범인이 알렉상드르 베날라 엘리제궁 안전담당 보좌관(사진)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특히 마크롱 대통령이 르몽드 보도 전 이미 베날라의 행동을 보고받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엘리제궁이 이 사안을 조용히 덮으려던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다. 당시 엘리제궁은 베날라에게 직급 강등과 2주 정직 처분만 내리고 외부에는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베날라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마크롱…

 | 

보좌관

 | 

시민폭행

 | 

의혹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