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0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8 days ago

김현미 “여의도·용산 통합개발 정부와 긴밀 협의하에 이뤄져야”


여의도 일대를 통합개발하겠다는 서울시 계획에 국토교통부가 제동을 걸었다. 최근 박원순 서울시장이 ‘여의도·마포 통개발’ 계획을 밝힌 뒤 해당 지역 집값은 열흘 넘도록 급등했고 일부 재건축 단지는 심의를 미뤘다. 지난해부터 부동산시장 안정화를 위해 대책을 내놨던 정부가 여의도·마포를 중심으로 과열된 시장에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김현미(사진) 국토부 장관은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현안질의에서 박 시장이 발표한 여의도·용산 통합개발 방안에 대해 “중앙정부와 긴밀히 협의하며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시의 여의도·용산 통합개발 발표가 부동산에 미친 영향이 있느냐”고 질의하자 “여의도와 용산이 다른 지역에 비해 부동산 상승세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고 답했다. 실제로 여의도가 포함된 영등포구와 용산구 집값 상승세가 눈에 띈다. 한국감정원의 주간시세 자료에 따르면 지난주 영등포구 아파트값은 전주 0.14%에서 0.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현미

 | 

“여의도·용산

 | 

통합개발

 | 

정부와

 | 

협의하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