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6 August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24 days ago

美서 귀국 뒤 90세 노모 마지막으로 문병

23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동생 부부와 노모가 살고 있는 서울 중구 신당동의 한 아파트에서 투신했다. 노 원내대표의 주소지는 지역구인 경남 창원의 한 아파트이고 창원에 내려가지 않을 때에는 주로 노원구 집에서 머물렀던 것으로 전해졌다.노회찬 원내대표가 투신한 23일 서울 중구 남산타운아파트에서 취재진이 취재를 하고 있다. 이재문기자노 원내대표가 이날 동생 부부의 주거지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은 모친 원모(90)씨를 마지막으로 보기 위해서일 거라는 추측이 가능하다. 노 원내대표의 노모는 병환 중으로 중구 신당동에 살고 있는 노 원내대표의 동생이 보살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 원내대표의 한 지인은 전날 노 의원이 미국 출장에서 돌아온 뒤 병환 중인 노모를 뵈러 온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노 원내대표의 모친 원씨는 아들의 정치 행보를 적극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씨는 젊은 시절 노 원내대표에게 10년간 신문에 난 노동문제 기사를 모아 아들에게 전해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90세

 | 

마지막으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